권하자 할머니가 주간경향 정용인 기자와 대화하고 있다. / 백철 기자

지난 10월 14일

 경향신문은 '맥도날드 할머니' 권하자씨의 마지막을 단독기사로 다뤘습니다.

'맥도날드 할머니 길에서 구한 이는 '벽안의 외국인'

'아끼던 머리도 싹둑' 맥도날드 할머니 투병생활의 기억

주간경향도 권 할머니의 이야기를 지면을 통해 여러차례 전한 바 있습니다. 경향신문사 본관 옆건물에 입주했던 맥도날드가 없어지기 전까지는 출퇴근 길에 권씨를 만나 대화를 나눌 기회가 종종 있었습니다.

위 사진에서 권 할머니가 들고 있는 것도 주간경향이랍니다^^..

권 할머니를 처음 다룬 것은 2011년 7월, 주간경향 932호였습니다. 권 할머니를 세상에 처음 알린 이광필씨는 "가까운 지인을 바래다주고 커피를 한 잔 마시러 맥도날드에 들어갔는데 그 할머니가 있었다"고 말했습니다. 정부의 '사각지대 소외계층'에 권 할머니가 포함되지 포함되지 않았다는 내용도 다뤘습니다.

[언더그라운드.넷]‘맥도날드 할머니’의 근황은?

2011년 12월에도 또 한번 권 할머니의 이야기를 같은 코너에서 다뤘습니다. 주간경향 956호입니다. 7월 보도 이후 권 할머니는 주간경향에 이따금 전화를 걸어왔습니다. 가끔은 할머니께 식사를 대접해 드린 적도 있었습니다. TV에 자신의 사연이 나온 이후 권 할머니는 '원조 된장녀'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. 권 할머니는 주간경향 기자에게 자신의 인생사를 조심스레 꺼냈습니다. (권 할머니의 사진을 찍은 시점도 이때입니다)

[언더그라운드.넷]맥도날드 할머니 “나는 원조 된장녀 아니다”

주간경향이 기사로 권 할머니를 다룬 것은 2012년 3월이 마지막입니다. 주간경향 965호입니다. 경향신문 옆 맥도날드에서 권 할머니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기사를 쓴 것입니다만, 취재 과정에서 할머니의 상태가 더욱 심각해졌다는 사실도 알게 됐습니다. 그나마 제공되던 교회의 금전적 지원도 끊겼고, 구청에서는 "도움을 드리려고 해도 드릴 수 없다"는 말만 반복했습니다.


이후 주간경향은 더이상 권 할머니에 대한 기사를 쓰지 않았습니다. 기사가 나간 이후 경향신문 옆 맥도날드는 없어졌고, 권 할머니도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오지 않으셨습니다. 주간경향 기자들 머릿 속에서도 권 할머니의 존재는 점점 희미해져갔습니다. 모 기자는 올해 봄에도 잠시 권 할머니를 뵈었다곤 합니다만 그게 마지막이었을 줄은 몰랐습니다.

언젠간 지면을 통해 그동안 기사에서 담지 못했던 권 할머니의 인생사에 대해 이야기해볼 수 있길 바랍니다.

Posted by 주간경향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