# 대선캠프 경제브레인은 '경제민주화 스타일'

- ‘박근혜-김종인’ ‘문재인-이정우’ ‘안철수-장하성’ 중도층 표심잡기 경제정책 고심

- 김종인 : 박근혜 새누리 후보의 이중적 태도 때문에 기반 약해

- 이정우 : 참여정부 시절 동반성장 강조했지만 채택 안돼

- 장하성 : '금융'으로 경제문제 해결하자?


* 서울교육감 후보는 '대선후보 러닝메이트'

- 대선과 경남지사, 서울 교육감 선거가 함께 치러지는 것은 처음

- 대선후보와 이념성향 같은 후보에게 줄투표 가능성


* '안철수 포럼'에 모여드는 사람들

- 정책네트워크 ‘내일’ 공개 모집에 신청한 개설자 및 단체는 누구?

- CS코리아 등 온갖 '비공식 팬클럽'과는 거리 둘 것으로 보여


* [유인경이 만난 사람] 박선숙 "안철수 당선가능성 51대 49" (안철수캠프 선거대책본부장)

- "안철수, 실수도 많이 하고 부족한 것도 많은 사람이지만.."

- "이명박 대통령의 당선을 국민의 선택이라고 하지만, 그 ‘선택지’가 잘못된 것은 나를 비롯한 정치권의 책임이다. 지난 5년간의 고통을 어떻게 그를 선택한 국민의 책임으로 돌릴 수 있나."


* 취재하는 개인 미디어가 사라진다

- 경제적 이유로 취재형 시사블로거, 영상활동가 고사상태

- 블로그 공간 축소, 기업의 회유 노력도 문제

Posted by 주간경향